로지텍에서 블루투스와 유니파잉을 이용한 무선 마우스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메인PC 등에서 다양한 업무를 하기에 적합한 master 2S와 노트북에 적합한 작고 좋은 휴대성을 가진 anywhere 2S 모델이다.

 

두 제품 모두 최대 4000DPI의 높은 감도를 제공하는 다크필드 센서가 탑재되어있으며, 하이퍼 패스트 스크롤 기능을 지원하여 엑셀 등 스프레드시트 작업 시에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데스크탑 PC와 노트북에 각각 최적화되어있는 제품으로 블루투스를 이용하거나, USB 타입의 유니파잉 수신기를 이용해 무선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여러 장치를 페어링하여 쉽게 전환이 가능하다.

 

 

 

 

로지텍 MX master 2S 모델은 큼직한 사이즈에 엄지손가락을 올려둘 수 있는 받침이 있어 손바닥 전체를 편안하게 올리고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특히 측면에도 스크롤 휠이 있어 상/하 뿐만 아니라 좌/우 스크롤까지 제공하며, 다양한 버튼을 통해 더욱 빠른 작업 효율을 낼 수 있다.

 

MX anywhere 2S는 작고 가벼운 사이즈로 엄지와 약지를 이용해 가볍게 쥐고 사용하기 적합하다. 측면의 버튼을 이용해 웹 서핑에서 다음/이전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으며 역시 소프트웨어를 통해 다양한 기능을 할당할 수 있다.

 

 

 

 

USB 유니파잉을 통한 연결은 별다른 설정 없이도 포트에 꽂는 것 만으로 바로 사용이 가능하며, 블루투스의 경우 페어링 과정을 통해 사용이 가능하다.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기능버튼 할당과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로지텍 anywhere 2S 모델의 소프트웨어 설정 화면. 각 버튼을 매우 다양한 기능으로 할당할 수 있다. 멀티미디어 제어부터 업무에 활용하기 좋은 프로그램의 실행 등으로 지정할 수 있으며, 스크롤에 관련된 항목도 확인할 수 있다.

 

 

 

 

master 2S 모델 또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특히 엄지손가락 하단 부분에도 버튼이 위치하여 문자를 타이핑을 하지 않는 작업이라면 마우스만으로도 많은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신형 두 제품은 모두 FLOW 기능을 지원하고 있는데, 여러 대의 PC를 동시에 연결하고 마우스 포인터의 이동만으로 PC간에 연결을 전환해주는 혁신적인 기능이다. 또한 단순히 PC간의 전환 뿐 아니라 복사/붙여넣기를 이용해 PC와 노트북 등 사이에 파일을 복사할 수 있다.

 

 

 

 

실제 메인 PC와 노트북의 두 대에 하나의 마우스를 연결한 후 FLOW 기능을 설정하여 테스트를 진행해보았다. 미리 설정해둔대로 한쪽 모니터의 끝까지 포인터를 이동하면 다른 PC로 전환되어 바로 사용이 가능하고, 우측 모니터에서 파일을 복사한 후 좌측 모니터로 포인터를 이동하여 붙여넣기를 했을때 데스크탑에서 노트북으로 네트워크를 통해 파일 전송이 이루어졌다.

 

집에서 여러 대의 PC를 사용하거나, 사무실에서 데스크탑 PC와 노트북을 동시에 사용하는 환경이라면 단순히 두 개의 마우스를 각각 사용할 필요가 없어지는 간편함 뿐만 아니라 업무 활용에 있어 대단히 편리한 파일복사까지 가능하다. 로지텍 FLOW 기능은 하나의 마우스로 최대 3대의 PC와 노트북, MAC까지 사용이 가능하여 그 활용도는 매우 높다고 볼 수 있겠다.

 

두 제품모두 감도와 글라이드 모두 부드럽고 정확하여 만족스러웠으며, 가격대가 다소 높은편이지만, 여러 대의 PC와 노트북 등으로 구성된 환경이라면 이 기능 하나만 보고 구매해도 좋을 정도로 추천하는 제품이다. 리뷰를 마친다.

 

 

▲로지텍 FLOW 기능 테스트 동영상

 

 

※본 포스팅은 로지텍코리아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