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치킨 고양이 모모와 아로의 집사 노릇을 하기 시작한지 반년이 되어간다. 처음에는 이렇게나 조그맣던 녀석들이 제법 커졌고, 둘 다 중성화 수술까지 할 정도로 많이 자랐다.

 

It has been half a year since I began to act as a mothers of Munchkin Cat Momo and Aro. At first, these little ones grew bigger and bigger enough to do both.

 

호랑이를 닮은 우리 모모와 새하얀 아로, 처음에는 둘이 싸우고 경계하더니 지금은 둘도없는 친구가 되어 잘 지내고 있다.

 

Momo and her white sister, who resemble a tiger, first battled and guarded against each other, and now I am a good friend.

 

 

 

고양이를 위한 용품을 쇼핑하는 것도 흔한 일상이 되었다. 언제나 택배를 열때부터 크게 관심을 보이고 장난감에 잘 반응해주니 고마울따름.

 

It became common everyday to shop for supplies for cats. I have always been very interested in opening my courier box and I am very grateful for my response to the toy.

 

 

 

확실히 고양이는 털빨이 중요한 것 같다. 아로가 처음 우리집에 왔을때는 털이 긴 편이었는데, 5개월정도까지는 털이 잘 자리지 않아 마치 못먹고 자란 것처럼 보여 안타까웠다.

 

Certainly cat hair seems to be important. When Aro came to my house for the first time, the hair was long, but it was unfortunate that it did not seem to be able to eat because hair did not sit well for about five months.

 

 

 

 

지금의 아로는 털부자가 되어 마치 흰사자를 보는듯 그 위용이 대단해졌다. 털이 짧아 사막여우같았던 과도기 시절 사진.

 

Now the brood became rich in hair, and its merits became great as if looking at a white lion. A picture of a transitional period when hair was short and looked like a desert fox.

 

 

 

 

고양이는 외로움을 안탄다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둘을 키워보니 전혀 그렇지 않아보인다. CCTV를 통해 낮 시간에 외부에서 관찰해보아도 처음 모모가 혼자 있을때와 지금은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되려 두 마리로도 부족해보이는 느낌마저 든다.

 

Some people say that cats do not feel lonely, but when they grow two, it seems not at all. It is because the first time Momo is seen alone from the outside in the daytime through CCTV and it is very different now. It feels like it 's not enough for two.

 

 

 

 

마따따비 주머니를 주면 혼자서도 미친듯 잘 노는 모모.

 

Momo is playing alone as crazy as a cat litter box.

 

 

 

아로는 사랑꾼이다. 모모도 잘 핥아주지만 사람도 시도때도없이 핥아주며 집안 전체 구성원들을 다 챙긴다.

 

Aro is a lover. Momo also lick well, but lick people without even trying to take all the members of the house.

 

 

 

 

벌써 6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러 모모부터 중성화수술을 진행했고, 한달 뒤 아로도 수술을 했다. 둘다 암컷이라 비용도 높은편이고, 배를 가르는 수술이라 두 녀석 모두 힘들었을텐데 잘 견뎌줘서 고맙다.

 

Six months have passed since then, and she has been doing neurosurgery since she started. Both of them are females, and the cost is very high, and both of them would have been difficult because of the surgery to cut the stomach. Thank you very much for enduring it.

 

특히 최근에 아로의 털빨이 급 늘어나며 사자 갈기같이 풍성하게 되어버렸다. 털이 짧을때보다 훨씬 예뻐진 모습. 요녀석들 하루하루 키우는 재미에 빠져 있다보니 반년이 훌쩍 지나버렸다. 이제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지내보자. 귀엽고 발랄한 먼키친 고양이 키우기, 이만큼 행복한일도 별로 없을듯하다.

 

Especially in recent years, the hair of Aro has been growing rapidly and has become enriched like a lion's mane. It looks much more pretty than when hair is short. I was excited to have fun raising them day by day. Let 's not be sick now and stay healthy long. I do not think there is much happiness in raising a kitten that is cute and sporty.